2024.06.18 (화)

닫기

연방이민국 "10년만에 적체 해소"...한인 신청자 안도

시민권 수속은 10개월로 6개월 단축...영주권수속 빨라질 듯

 

KoreaTV.Radio 제임스 유 기자 | 미국 시민권을 신청해놓고도 발급이 늦춰져 애태우던 한인 시민권자들에게 희소식이 생겼다.  연방 이민 당국이 10년 넘게 해결하지 못하던 이민서류 적체가 해소되면서 시민권 신청이 10개월 로 6개월 단축되고 있다. 

 

연방 이민서비스국(USCIS)은 2023회계연도에 적체 이민서류가 10년만에 처음으로 감소했다며 2022회 계연도에 비해 적체 이민서류가 15% 급감했다고 밝혔다.

USCIS는 “적체 해소를 위한 전례 없는 노력의 결과, 2023회계연도에 1,000만건의 이민서류를 처리 완료 해 적체 서류가 15% 줄었다”며 “적체 이민서류가 감소하기는 10년만에 처음”이라고 밝혔다. 적체 이민서류가 감소하면서 이민서류 처리가 속도를 내고 있다.

 

USCIS는 적체가 점차 해소되면서 시민권 신청 처리 기간이 기존의 10.5개월에서 6.1개월로 단축됐다고 밝혔다. USCIS는 지난 10년간 770만견의 시민권 신청을 처리했으며 이중 25%가 2022년과 2023년에 처리된 것 이라고 밝혀 지난 2년간 이민서류 처리에 가속도가 붙기 시작한 것으로 보인다,

 

적체가 심했던 취업 영주권 처리에도 속도가 붙었다. USCIS는 2023회계연도에 취업이민 영주권 19만 2천개를 발급했다고 밝혔다. USCIS는 2024 회계연도에는 처리 지연을 줄이고 효율적인 서비스를 유지하는 데 지속적으로 중점을 둘 것이며 이를 위한 운영 비용과 인력 확장 지원울 위해 수수료를 재조정할 것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