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13 (목)

닫기

[한국축구] 이강인 한 방… '공한증' 중국에 1대0 승리

 

KoreaTV.Radio 권성준 기자 |  한국 축구가 중국을 누르고 2026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 2차 예선을 기분 좋게 마무리했다. 한국은 11일 서울 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중국과의 C조 최종전에서 이강인의 결승 골에 힘 입어 1대0으로 승리했다.

 

김도훈 감독은 이날 중국을 상대로 지난 6일 싱가포르전에서 1골 3도움 맹활약을 펼쳤던 주민규(울산) 대신 황희찬(울버햄프턴)을 출격시켰다. 좌우 날개엔 손흥민(토트넘)과 이강인(파리 생제르맹)이 나섰다. 이재성(마인츠), 황인범(즈베즈다), 정우영(알 칼리즈)가 중원을 구성했다. 김진수(전북)-권경원(수원FC)-조유민(샤르자)-박승욱(상무)이 수비진을 구축했다. 싱가포르전에서 교체 출전해 A매치 데뷔전을 치른 박승욱은 이번엔 선발 기회를 얻었다. 골키퍼 장갑은 조현우(울산)가 꼈다.

 

한국은 경기 초반 주도권을 잡고 공세를 펼쳤으나 득점에 실패했다. 점유율 72-28, 슈팅 수 6-2, 유효 슈팅 3-0으로 앞섰지만, 두 줄로 수비 라인을 세운 중국 밀집 수비를 뚫지 못했다. 손흥민은 전반 22분과 24분 연달아 페널티 아크 앞 정면에서 프리킥 중거리슛을 시도했는데, 골키퍼 손끝에 걸리고 수비 벽에 가로 막혔다. 전반 29분 손흥민 패스를 받아 이강인이 때린 슈팅도 골키퍼 정면으로 갔다.

 

기회를 살리지 못하자 중국이 분위기를 잡았다. 중국은 전반 35분 첫 기회를 잡았다. 우리 진영 페널티 박스 우측에서 프리킥을 얻었고, 이를 중국 장셩롱이 왼발로 직접 슈팅했다. 우리 수비와 중국 공격진 머리 위를 살짝 지나 골대 옆으로 빗나갔다. 전반 43분엔 페이 난두오가 왼쪽 측면에서 올린 크로스가 우리 수비 발을 맞고 애매하게 흐르자, 이를 리우양이 강하게 슈팅을 때렸다. 골문 쪽으로 향했으나 다행히 우리 수비와 중국 공격수를 차례로 맞고 굴절됐다. 양 팀은 결국 득점 없이 0-0으로 전반전을 마쳤다.

 

한국은 후반 들어 분위기 반전을 꾀했다. 후반 4분 황인범이 페널티 박스 안에서 왼발로 좋은 기회를 잡았지만 슈팅이 골대 옆으로 빗나갔다. 김도훈 감독은 후반 16분 이재성과 박승욱을 빼고 주민규와 황재원을 투입시키며 변화를 줬다.

 

선수 교체가 마무리되자마자 골이 터졌다. 이강인이 후반 16분 중원에서 페널티 박스로 침투하던 손흥민에게 정확한 롱패스를 뿌렸고, 손흥민이 골문 앞으로 찌른 패스가 흘러나오자 이강인이 빠르게 쇄도해 왼발 슈팅으로 중국 골망을 갈랐다. 지난 6일 싱가포르전 2골 이후 2경기 연속 골을 넣었다. 이강인은 패스를 내준 손흥민 품으로 번쩍 뛰어 안기며 기쁨을 만끽했다.

 

분위기를 탄 한국은 공세를 이어나갔다. 후반 32분 정우영이 오른쪽 측면으로 뿌린 롱 패스를 황희찬이 잡아 수비 2명을 제친 뒤 페널티 박스 안에서 살짝 내준 공을 주민규가 왼발 터닝 슛으로 연결했지만 골키퍼에게 가로막혔다. 후반 42분엔 손흥민이 올린 코너킥에 권경원이 골대 앞에서 머리에 갖다 댔으나 골키퍼 정면으로 향했다. 결국 추가 득점을 올리지 못하고 경기가 끝났다.

 

이날 승리로 월드컵 2차 예선을 5승 1무로 마무리 한 한국은 3차 예선 톱 시드 확보를 사실상 확정 지었다. 3차 예선은 세 조로 나눠 치르고 조 1·2위가 월드컵 본선에 오르는데, 6월 FIFA랭킹 순위로 시드를 정한다. 현재 아시아 국가의 FIFA랭킹은 일본(18위)-이란(20위)-한국(23위)-호주(24위) 순. 최종전 결과에 따라 호주에 역전 당해 톱 시드를 뺏길 수도 있었지만, 중국을 상대로 승리를 거두며 호주의 역전 가능성이 희박해졌다. 3차 예선에서 난적 일본과 이란을 피할 가능성을 높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