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12 (수)

닫기


배너

참여 전문가 프로필

교육칼럼

포모나 도전: “EC에 열정 쏟고 좋은 성과 얻어야”

  • 작성자 : 김선생
  • 작성일 : 2023-06-01 13:23:30
  • 분류 : 입시칼럼
  • 조회수 : 286
  • 추천수 : 0

윌리엄스, 앰허스트, 스와스모어, 보든 칼리지 등과 더불어 포모나 칼리지는 미국에서 학생들이 가장 진학하고 싶어하는 명문 리버럴 아츠 칼리지(LAC)중 하나이다. LA 동부 클레어몬트에 위치한 이 대학은 매년 합격률이 불과 6-7%에 머물 정도로 합격하기가 어렵다. 합격률이 40%에 달했던 1988년과 비교하면 엄청나게 낮아진 수치이다. 34년이 지난 지금 포모나 칼리지는 매년 상당한 숫자의 고등학교 수석졸업생(발레딕토리안)을 불합격시킨다. SAT나 ACT 점수가 거의 완벽한 지원자도 자주 불합격의 고배를 마신다.


포모나 칼리지의 조기전형 합격률은 어떨까?


2021년 가을학기 입시에서 얼리 디시전(ED) 합격률은 12.7%였다. 정시지원(RD)과 비교해서 2배 정도 높다. 736명이 합격한 2022년 가을학기 입시에서 포모나 칼리지의 공식 합격률은 약 6%로, 지난해보다 더 낮아졌다. 2021년 가을학기 입시에서는 6.6%의 합격률을 보였다.


2021년 가을학기 신입생을 대상으로 한 자료에 따르면 등록생의 중간 50% SAT 점수는 1480-1550점, ACT 점수는 33-35점이었다. 2021년 가을학기 신입생 가운데 93%는 고등학교에서 학년 석차 탑 10% 안에 들었고, 100% 전원이 학년 석차 탑 25% 안에 들었다. 신입생의 4분의 1은 고등학교에서 1등으로 졸업한 발레딕토리안인 것으로 조사됐다.


2022년 가을학기 신입생 자료를 토대로 최근 포모나 칼리지의 입시 트렌드를 살펴보자.


2022년 가을학기 신입생 중 55%만 SAT, ACT 등 표준시험 점수를 제출했다. 합격자 736명은 전 세계의 623개 고등학교를 졸업했다. 이중 23%는 가족 중 대학에 처음 진학한 ‘퍼스트 제네레이션’이었다. 포모나 칼리지 입학사정관들은 온라인 사이트를 방문하거나 칼리지페어 참석 등을 통해 7000명 이상의 학생, 학부모, 카운슬러들과 연결되어 있다.


20명의 신입생이 저소득층 우수학생의 명문대 진학을 지원하는 ‘퀘스트브릿지’(QuestBridge) 프로그램을 통해 합격했다. 이 대학은 2023년과 2024년 가을학기 신입생으로 지원하는 학생을 대상으로 표준시험 점수 제출이 선택사항인 ‘테스트 옵셔널’ 정책을 지속할 방침이다.


그렇다면 포모나 칼리지는 지원자를 어떻게 심사할까? 이 대학이 입학 심사에서 ‘가장 중요한’ 것으로 보는 8가지 항목은 고등학교에서 이수한 수업들의 난이도, 학년 석차, GPA, 추천서, 에세이, 과외 활동, 재능 및 능력, 그리고 캐릭터 등이다. ‘고려하는’ 항목에는 표준시험 점수, 인터뷰, 퍼스트 제너레이션, 지리적 거주지, 인종 및 민족, 자원 봉사, 일한 경험 등이 있다.


포모나 칼리지의 일드율(yield rate)은 58%이다. 다른 탑 LAC들과 비교했을 때 가장 높은 수치로, 포모나 칼리지의 뒤를 이어 윌리엄스 칼리지의 일드율은 52%, 스와스모어 칼리지는 45%, 앰허스트 칼리지는 35%를 각각 기록했다. 일드율은 합격 통보를 받은 학생 중 실제로 대학에 진학하는 비율을 말한다.


포모나 칼리지에 합격할 확률을 높이기 위해서는 어떻게 해야 할까? 포모나처럼 입학 경쟁이 치열한 대학들은 ‘아카데믹 인덱스’(AI) 시스템을 입학사정 과정에 사용한다. 아카데믹 인덱스는 지원자의 전체적인 학업 성취도를 하나의 숫자로 표현한 것으로, 이 인덱스가 포모나 합격에 필요한 학업적 요건을 충족시키지 못할 경우 해당 지원자는 진지한 신입생 후보로 고려되지 않는다.


입학사정관들은 과외 활동을 통해 지원자가 교실 밖에서 무엇에 관심이 있는지 파악한다. 포모나는 과외활동을 지원자의 재능과 더불어 ‘매우 중요한’ 요소로 판단한다. 포모나처럼 심사 기준이 높은 대학 입시에는 지원자 풀에서 단연 돋보이는 과외활동 프로필이 강력한 ‘스파이크’(spike)로 작용할 수 있다. 



  921486979c3c0b01ff64052bea2eef0a_1593559 

 지나김  |  시니어 이그제큐티브 디렉터 / 어드미션 매스터즈

 www.TheAdmissionMasters.com / (855)466-2783



추천

DISCLAIMERS : 이 글은 개인회원이나 에이전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코리아TV라디오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 코리아TV라디오의 모든 게시물에 대해 게시자 동의없이 게시물의 전부 또는 일부를 수정 · 복제 · 배포 · 전송 등의 행위는 게시자의 권리를 침해하는 것으로 원칙적으로 금합니다. 이를 무시하고 무단으로 수정 · 복제 · 배포 · 전송하는 경우 저작재산권 침해의 이유로 법적조치를 통해 민, 형사상의 책임을 물을 수 있습니다. This article is written by an individual or agent, and the author is full responsible for its content. The viewer / reader is responsible for the judgments made after viewing the contents. KoreaTVRadio does not endorse the contents of the articles and assumes no responsibility for the consequences of using the information. In principle, all posts in KoreaTVRadio are prohibited from modifying, copying, distributing, and transmitting all or part of the posts without the consent of the publisher. Any modification, duplication, distribution, or transmission without prior permission can subject you to civil and criminal liability.

번호
카테고리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추천
10 [입시칼럼] 조지타운 “SAT·ACT 점수 제출 의무, 동문 인터뷰 필수” 김선생 2023/06/01 290 0
* [입시칼럼] 포모나 도전: “EC에 열정 쏟고 좋은 성과 얻어야” 김선생 2023/06/01 287 0
8 [입시칼럼] 듀크에 도전해보자 : 과외활동·에세이 먼저 본다 김선생 2023/06/01 89 0
7 [입시칼럼] 유펜에 도전해보자:“경쟁자와 차별화되는‘훅’필요” 김선생 2023/06/01 85 0
6 [입시칼럼] 가주 학생들, 타주 대학으로 떠난다. 어찌된 일일까? 김선생 2023/06/01 66 0
5 [입시칼럼] 명문대, 편입생 유치에 적극적…합격률 버클리 22%, UCLA 19% 김선생 2023/06/01 56 0
4 [입시칼럼] 명문대 입시에서 ‘캐릭터’도 중요하다 김선생 2023/06/01 55 0
3 [입시칼럼] 명문대 입시에서 입학사정관들은 지원자를 누구와 비교하나요? 김선생 2023/06/01 58 0
2 [입시칼럼] 브라운에 도전해보자 “강력한 교사 추천서 얻어라” 김선생 2023/06/01 58 0
1 [입시칼럼] 밴더빌트 도전: “언웨이티드 GPA 3.86은 받아라” 김선생 2023/06/01 56 0